겸재가 그린 창의문 1

 

 

전시회개요

한양도성의 서북쪽에 세워진 창의문(彰義門)은 백악과 인왕산 사이 고갯마루를 지키는 문입니다. 숙정문(肅靖門)이 늘 닫혀 있었기 때문에 이를 대신하여 도성의 북쪽 출입구로 사용되었습니다. 또한 영조 17년(1741)에 중건된 이후 그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어 숭례문(崇禮門)이 화재로 복원된 현재, 가장 오래된 도성 문루로 남아 있습니다.

조선의 화가 겸재(謙齋) 정선(鄭敾, 1676~1759)은 도성 안에서 창의문을 바라보는 구도로 시차를 두고 두 점의 〈창의문도(彰義門圖)〉를 그렸습니다. 이 두 그림 안에는 백악과 인왕산 기슭의 장동(壯洞)에서 오랜 시간 살아온 화가의 시선과 창의문의 역사가 오롯이 담겨 있습니다. 정선의 〈창의문도〉를 통해 조선시대 창의문의 모습을 살펴보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전시기간

2019년 09월 10일 ~ 2019년 12월 15일

오전 9시 ~ 오후 7시 

정기휴일 매주 월요일

 

 

입장료

무료

 

 

전시장소

서울 종로구 율곡로 283 한양도성박물관

 

 

홈페이지 및 문의처

02-724-0243

http://www.museum.seoul.kr/scwm

 

12월 30일 마감 /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