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tCorners_Main.jpg


갑습니다. 스튜디오 컷 코너스에 관해 소개 부탁합니다.

Cut Corners는 김나래, 장정은, 홍정화가 운영하는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입니다. Cut Corners는 모퉁이를 돌아가지 않고 가로질러 가다라는 뜻으로 디자인 작업을 함에 있어 불필요한 요소들을 사용하여 디자인하기보단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뚜렷하게 표현하자는 생각으로 짓게 된 이름입니다. 저희는 인쇄 매체를 다루며 주로 문화예술계의 클라이언트에게 의뢰를 받아 디자인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CutCorners1.jpg


로운 프로젝트를 기획하실 때 작업에 도움을 주는 것들은 무엇인가요?
특정한 무언가를 통해 영감을 얻는다기보다 일상생활 속에서 보고 들은 것을 기록해 두거나 주 작업 분야인 그래픽 디자인에 관련한 서적과 인쇄물을 수집하며 그 속에서 자연스럽게 모티브를 얻는 경우가 많습니다. 프로젝트에 따라 필요한 자료들을 리서치 하기도 하며 이것들을 토대로 서로의 의견을 나누며 다양한 아이디어를 얻기도 합니다.  



CutCorners2.jpg


업하다 보면 마음에 드는 작품도 나오지만, 예상치 못한 일이 생길 때는 어떻게 하나요?
중간에 클라이언트가 시안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디자인의 방향이 틀어지는 경우가 발생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럴 때는 다시 콘셉트에 대해 정확히 설명하고 서로가 잘못 이해한 부분이 있는지 확인하여 조율하는 편입니다. 이렇듯 작업 도중에 문제가 생기면 클라이언트와 조율하면서 해결할 수 있지만, 제작이 들어간 이후에는 다시 되돌리기 힘든 경우가 있습니다. 따라서 작업을 하는 중간마다 클라이언트에게 콘셉트나 제작 사항이 제대로 전달되었는지 확인합니다. 시간이 빠듯하더라도 최종 데이터는 출력을 통해 여러 번 확인 후 제작에 들어갑니다. 최대한 실수를 줄이기 위해서 직접 인쇄소에 가서 감리를 보며 최종 인쇄물이 완료되면 인쇄소를 방문하여 제작물을 상태를 파악한 뒤 납품합니다.  



CutCorners3.jpg


람들이 스튜디오 컷 코너스하면 이것만은 떠올려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것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부지런한 스튜디오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소극적으로 제한적인 영역에서 디자인 작업을 진행했다면 점차 적극적으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저희가 할 수 있는 디자인의 영역을 확장하고 싶습니다. 영역 확장을 통해 새롭고 다양한 시도들이 결과물로 완성되기 위해서는 연습과 배움을 게을리하지 않은 것이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이러한 생각이 실천으로 이어질 수 있게 좀 더 부지런하게 디자인 작업을 하고 싶습니다.



CutCorners4-1.jpg


동안 했던 작업 중에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는 무엇인가요?

총체적 난 극 도록과 레터링 워크숍

경기도 미술관에서 진행한 퍼포먼스인 총체적 난 극을 위한 도록 작업은 극이 이뤄지는 과정과 결과에 깊이 관여하며 진행했던 작업입니다. 극의 주인공인 장애인들이 도록을 편하게 읽었으면 좋겠다 생각하여 도록의 판형을 키우고 글자 크기도 키워 작업하는 등의 외적인 아름다움이 아닌 기능적인 면에 초점을 맞춰 오랫동안 공을 들인 작업이라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또 다른 하나는 디자인 그룹인 Tabula Rasa의 초청을 받아 대전 한남대 학생들과 함께 진행했던 워크숍이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저희가 하는 작업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고 즉흥적으로 레터링 워크숍을 열어 학생들과 레터링에 관해 이야기하고 각자 하나의 단어를 정해 단어의 의미가 레터링을 통해 드러날 수 있도록 같이 작업해보는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 저희가 처음으로 학생과 함께 작업하고 그것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게 되어 즐겁게 진행했던 기억이 납니다.




CutCorners5.jpg


의 능률을 높이기 위해 업무 시간 외에는 무엇을 하는지 궁금합니다. 

스튜디오 초반에는 고정된 업무 시간을 정해놓지 않고 일을 하였는데 늦은 시간까지 남아서 작업을 하거나 밤을 새우는 경우가 많아 힘들었습니다. 일을 쉬고 있는 동안에도 계속 프로젝트에 대해 생각을 하다 보니 마음에 여유가 없어지게 되고 일의 효율도 떨어졌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업무 시간을 정해놓고 정해진 시간 외에는 작업하지 않는 편이며 일을 하는 도중에도 휴식 시간을 갖는 편입니다. 업무 시간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업무 외 시간에는 독서나 만화, 자수 등 각자의 관심사나 취미활동을 즐깁니다. 작업이 잘 풀리지 않을 때는 조용한 카페를 찾아 맛있는 것을 먹고 이야기를 나누며 기분 전환을 합니다. 가끔 팀원들과 같이 전시회나 서점을 찾아 같은 분야에서 활동 중인 사람들의 작업들을 보며 시간을 보내기도 합니다.




CutCorners6.jpg


지막으로 스튜디오 컷 코너스가 꿈꾸는 비전에 대해 한 말씀 부탁합니다. 

일을 지속하며 꾸준히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일 외적인 자체 활동을 겸하며 컷 코너스를 유지할 수 있다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각자가 시도해 보고 은 여러 분야의 작업들을 함께 나누고 그것들을 토대로 재밌는 일을 하는 긴 활동이 되면 좋겠습니다.




CutCorners8-1.jpg

CutCorners4.jpg




취재_디자인소리 미디어 콘텐츠팀 지연서

문의_070-7740-4445, info@designsori.com

  • ?
    ShiNeCow 2016.01.12 13:34
    맘에들었어요!!
  • profile
    jaeyoonJo 2016.01.16 11:35
    느낌있네요...컨셉을 명확히하고 진행하고 적극적인 디자인마인드로 디자인해나가는 모습이 멋있습니다 ㅎㅎ
  • profile
    neo 2016.01.19 15:07
    잘보고갑니다
  • profile
    SoYoungPark 2016.04.22 15:12
    '컷 코우너스' 스튜디오 네이밍이 좋습니다.

  1. 한국보다 더 한국적인 디자인, IISE

  2. 디자인을 연구하는 '250'의 제품 장이, 이호영 디자이너

  3. 성신여자대학교 우정연, 김민재 : IDEA 디자인 어워드 2015 수상

  4. 좋아보이는 것들의 비밀, 박영우 디자이너

  5. 고려대학교 이현지, 이진재, 김애슬, 정인성 : 크리에이티브 K 전국대회 그랑프리 수상

  6. 계원예술대학교 이다희, 교보 광화문글판 대학생 디자인 공모전 대상 수상

  7. 중앙대학교 신동진, 김혜정, 한영진 : DCA광고 어워드 2014 대상 수상

  8. 건국대학교 김정, 이호준, 정빈 : K-디자인 어워드 2015 위너 수상

  9. BUMI 디자인 하우스, K-디자인 어워드 2015 위너 수상

  10. 언제든 열려있는 특별한 스튜디오, 슈탐티쉬

  11. 홍익대학교 한승연, 노아영 K-디자인 어워드 2015 브론즈 수상

  12. 상명대학교 최호중, 유명현, 손성경 : K-디자인 어워드 2015 위너 수상

  13. 다양한 관점으로 방향성을 제시하는, 디자인 방위대

  14. 한양대학교 한기윤, K-디자인 어워드 2015 위너 수상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4 Next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