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2.jpg


갑습니다. 스튜디오 제로랩에 관해 소개 부탁합니다.
2011년 제품디자인 스튜디오로 시작한 제로랩은 현재 장태훈, 김동훈, 김도현이 운영하며 제품디자인 이외에도 그래픽디자인, 워크숍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못된 디자인전, 프린팅 스튜디오 쇼, 사선에 대하여 등 전시 기획 및 참여를 통해 디자인의 확장성에 대해서도 꾸준히 고민하고 있습니다. 



1.jpg

린팅 스튜디오 쇼(PRINTING STUDIO SHOW) 전시를 총 기획하셨다고 들었습니다. 준비하시면서 어려웠던 점이나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무엇인가요?
저희가 주로 생각하고 실천하는 부분은 개인이 할 수 없는 일을 개인의 영역으로 가져오는 방법입니다. 개개인이 다재다능한 시대에 태어났지만 역시나 물리적인 기술은 점차 전문적인 영역에 빼앗기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쉽게 접근하지 못하는 영역을 직접 할 수 있는 방향으로 풀어내는 일들입니다. 예를 들자면 제품디자인에서는 개인이 사용할 수 없는 재료를 이용한다든지 철이나 나무를 쉬운 방법으로 제작하는 방법을 익힌다든지 하는 식입니다. 이러한 방식을 그래픽작업 시에도 이용하고 싶은 생각에 프린팅할 수 있는 도구의 개발이라는 주제로 기획했고 다른 4팀의 디자이너들에게 생각을 공유하여 완성되었습니다. 가장 신경 쓴 부분은 역시나 도구입니다. 결과물도 물론 중요하긴 했지만, 이것이 실제로 구현 가능하다는 것, 전시장에서 직접 시연해볼 수 있다는 점, 그리고 그 방법을 집에 돌아가서 직접 재현할 수 있다는 것을 중점으로 진행했습니다. 진행하면서 어려웠던 점은 역시나 이것이 그래픽디자인 전시지만 온전히 그래픽디자인결과물만을 위한 전시가 아니라 최종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도구를 제작하는 부분이 있고 그 또한 기존에 사용하던 방법을 이용하든 재현하든 무엇인가를 직접 만드는 부분이 있기에 최종 결과물에 대한 정확한 예측이 쉽지는 않았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3.jpg


로운 프로젝트를 기획하실 때 작업에 도움을 주는 것들은 무엇인가요? 
역시나 가장 중요하게 작용하는 부분은 어떻게 하면 기술을 개인의 영역으로 끌어들일 수 있느냐에서 시작합니다. 프린팅 스튜디오 쇼도 그렇고 다른 프로젝트들을 진행할 때도 외부의 도움 없이 내부에서 진행하되 공장에서 작업하는 정도의 퀄리티를 내는 방법이 무엇이 있는지를 끊임없이 생각해보고 그 과정들에서 나오는 부분들을 기획으로 정리하게 됩니다.



4.jpg
5.jpg

업하다 보면 마음에 드는 작품도 나오지만, 예상치 못한 일이 생길 때는 어떻게 하나요?
외부로 돌리는 작업의 경우 마음에 들지 않게 나오는 부분에 치밀한 계산이 있어야 하지만 내부에서의 작업은 때로는 마음에 들지 않게 나오는 의외성에도 주목하게 됩니다. 정확한 기술이 아닌 대체적 기술이기에 그것이 때로는 마음에 들지는 않아도 미학적이나 기술적으로 더 나은 결과로 존재할 때도 있습니다. 예상치 못한 일이 생길 때는 전체적인 콘셉트를 재정리해서 예상치 못하게 나온 부분들을 다시 종합시키는 빠른 판단력이 필요한듯합니다.



6.jpg


업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작업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역시나 정확한 방향성입니다. 의외의 결과에 기대는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도 있지만, 그조차 방향성 내에 속하게 얼마나 치밀하게 기획하느냐에 달려있다고 생각됩니다.



7.jpg


동안 했던 작업 중에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는 무엇인가요?
최근에 했던 작업 중에는 역시나 프린팅 스튜디오쇼 작업이 기억에 남습니다. 저희는 3명이기에 딱히 외부의 도움이나 협업을 할 기회가 없는데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저희가 생각한 프린팅 기술이외에 다양한 프린팅 기술이 나올 수 있어 생각의 다양성이나 협업의 가능성을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습니다.



8.jpg


지막으로 스튜디오 제로랩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한 말씀 부탁합니다.
이번에 진행되는 사선에 대하여 전시에서는 공사장 등에서 사용되는 트러스 구조를 미학적인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느냐에 포인트를 두고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이 역시 공사장 등에서 사용되는 구조를 개인이 제작하는 형태에 접목하는 방법이 됩니다. 이렇듯 앞으로도 제로랩은 문화예술기반의 다양한 프로젝트와 협업을 통해 개인의 물리적인 기술을 발전하는 방향으로 진행해나갈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9.jpg
10.jpg




취재_디자인소리 미디어 콘텐츠팀 지연서

문의_070-7740-4445, info@designsori.com


  1. 경기대학교 이현후, 박준 iF 디자인 어워드 2016 수상

  2. 삼성디자인멤버십 박현수 iF 디자인 어워드 2016 수상

  3. 잇츠스킨 이가연 디자이너 iF 디자인 어워드 2016 수상

  4. 오토스 강동휘 디자이너 iF, 레드닷 어워드 2016 수상

  5. 잇츠스킨 신세라 디자이너 iF 디자인 어워드 2016 수상

  6. 엔스파이어 대표 김성민 iF 디자인 어워드 2016 수상

  7. 아우디 익스테리어 디자이너 이문정 iF 디자인 어워드 2016 수상

  8. 광동제약 이상민 센터장 iF, 레드닷 어워드 동시 수상

  9. 경산과학고등학교 손영락 iF 디자인 어워드 2016 수상

  10. IOT 솔루션 컴퍼니 '티슈' 대표 송명근

  11. 슬로바니아 Asobi 디자이너 Janez Masaric

  12. 헝가리 바이크 디자이너 Tamás Jakus

  13. 라붐공방 김지영 가죽공예 디자이너

  14. 구글재팬 UX 디자이너 최민상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7 Next
/ 37
K-DESIGN AWARD INTERNATION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