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야후재팬 디자이너 이나래, 디자인은 태도가 중요하다

 

"저는 야후재팬 디자이너 이나래입니다. 세상에 반드시 필요한 디자인을 하고 싶습니다. 저의 디자인으로 세상을 단 1미리라도 더 나은 방향으로 가게 한다면 죽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이나래라고 하고요 야후 재팬에서 디자인 매니저로 일하고 있습니다. 한 십몇 년 전 야후는 거의 지금의 구글과 같은 회사였어요. 되게 선진적이었고요. 십몇 년 전에 구글 야후 본사에 있던 디자인 프로세스라던지 되게 선진적이서 엄청나게 공부가 많이 됐습니다. 당시에 대학원에서 정보 디자인을 공부하긴 했는데 교과서에 나오던 게 실제로 미국 본사에서는 그 프로세스화에 대해서 일을 하고 있었고요. 그래서 지금은 UX 라고 하는데 그 당시에는 야후의 디자인 조직에 UED 라고 했어요. 머리말을 다 따서 X가 아니라 E가 붙어있었죠. 그다음에 UX로 바뀌게 되는데요. 그래서 기본적인 UCD 프로세스에 의해서 디자인을 해나가는 것들이 정립돼있었죠. 그러니까 그걸 받아들여서 일할 수 있게 된 것은 되게 당시의 저로서는 엄청나게 성장할 수 있는 계기 됐던 것 같아요. 디자이너로서.

 

디자인 프로세스에 관해서 이야기하면 저는 두 가지로 나눠서 생각해요. 제가 디자이너로서 하는 프로세스랑 그다음에 조직에서 하는 프로세스. 지금은 디자인 경영적인 걸 많이 공부하고 생각하고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조직에서의 디자인 일이 아주 다르다는 것을 제가 디자이너로서 일하면서 위화감을 많이 느꼈거든요. 그래서 크레이티브 디렉터를 역임하게 됐었는데 크레이티브 디렉터를 하면서 뭔가 너무 잘 안 되는 거였어요. 어디에서 왔냐라고 생각했을 때 보면 개인으로서의 디자이너로서가 아니라 이 조직에서 디자인을 어떻게 다뤄야 할 지를 제가 모르고 있었다는 걸 알게 됐어요. 그래서 지금은 디자인을 어떻게 프로세스 위에서 디자인하고 관리하고 만들어내고 운영할 것인지, 조직을 어떻게 또 관리할 것인지에 대한 것들을 많이 생각해요.

 

Human centered process 하고 그러죠. 그런 기본적인 것과 저는 IT 쪽에 서비스하기 때문에 디지털 관련해서 디지털 개발은 애자일 스프린트 같은 걸 많이 하고 있거든요. 그래서 디자인도 스프린트형 프로세스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스프린트형 디자인프로세스 안에서 어떻게 혁신과 디자인성이라고 해야 하나요? 그걸 유지할 수 있을지를 고민하고 배치하고 운영하는 거죠. 그다음에 나로서의 디자인 그러니까 내가 가진 디자인 프로세스는 디자이너가 뭐냐라고 했을 때, 디자인은 태도라고 생각하고 있고요. 태도는 뭐냐면 어떤 관점을 유지하면서 그 태도를 유지하는 거죠. 디자인이 많이 듣는 얘기가 이제 강연하거나 이럴 때는 공대 같은 데서 가끔 특별 강연을 하거나 그럴 때 공학과 디자인은 뭐가 틀려요 라는 질문을 받게 됩니다.

 

상당히 어려운 질문이에요. 그게. 디자인 역사적으로 쭉 설명해주면 한두시간은 얘기해야 하니까,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어떻게 보면 공학과 같은 부분은 현실을 극복하는 작업은 공학과 디자인은 같다고 생각합니다. 뭔가 더 좋은 곳으로 극복해 나가는 과정은 공학과 디자인은 같이 가죠. 대신에 예술적인 부분을 같이 가죠. 인간이 더 아름답고 더 나은 이라는 것은 기능성만이 아니라 예술적인 부분이 있어요. 그래서 그 예술적인 부분은 두 가지겠죠. 구성적인 예술, 심볼릭한 예술이겠죠. 모던 디자인 대부분 구성적인 예술에서 나온다고 봐요. 제가 갖는 관점이라는 건 구성적인 예술에 가까운 것과 공학적인 것을 합쳐져서 디자인이라고 생각하고 있고요. 그래서 그것들이 저의 관점이고 태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태도를 유지하기 위해서 관점을 항상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가가 중요한데요. 그 프로세스 중의 하나가 반대편에서 보기고요.

 

또 하나는 2인칭이죠.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되는데 2인칭으로 자기를 반대쪽으로 이해하고 또 자기를 봐야 하고요. 그다음에 여러 시점에서 보기. 여러 사람의 시점에서 봐야 해요. 어떻게 보면 서비스 디자인에서 스테이크 홀드 맵이나 이런 것들을 하는 이유는 여러 다각적인 시점을 이해하기 위해서인 거죠. 그다음에는 안과 밖에서 보기인데요. 이게 프레임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예요. 그 프레임을 이해하고 그 프레임을 밖에서 볼 때 그 프레임이 어떤가를 평가해야 되는 거고요. 마지막으로는 연속선상에서 보기거든요. 그러니까 관점을 달리 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연속 선상이니까 시계열상이죠 더 길게 볼수록 좋긴 한 거 같아요. 역사적인 배경 그리고 그게 나아가 연속선상에서 앞으로 가야 할 것들을 예상하는 것까지 포함해서 연속 선상에서 봐야 하다는 거죠. 이런 관점들을 갖고, 내가 어떤 태도를 갖고 가느냐를 항상 업데이트해가는 것들이 디자이너라고 생각해요.

 

제 디자인 철학은 어디서 오냐고 생각해보니까요. 가만 생각해보면 저는 무사시노 미술대학에서 대학, 대학원 다 나왔는데. 은사님, 시모무라 선생님 밑에서 길게 공부를 했어요. 그 당시에는 몰랐는데 졸업하고 나서 내가 여러 가지를 공부하고 배워나가고 또 실천함에 있어서 그때 배웠던 것들이 다 베이스에 있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더라고요 생각해보니까 크게 세 축인 것 같아요. 하나는 정보디자인 HCI 중심으로 하는 정보 디자인하고요. 또 하나는 기호론, 찰스 퍼스의 기호론을 중심으로 하는 상징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에 대한 얘기고 그다음에 생태 심리학 조금 특이하긴 한데요. 생태 심리학인데 어포던스로 유명한 깁슨의 생태 심리학을 대학원에서 가르쳤거든요. 디자인이 뭔지에 대해서 지각적인 측면하고 인공물과 인터렉션 하는 측면, 그다음에 사람이 가진 기호, 상징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 이게 기본적인 베이스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저는 디자인을 할 때 비즈니스상에서 할 때는 물론 시스템을 따르기 때문에 HCI 적인 측면은 당연히 디자인 쪽에 도움이 많이 되고요. 사람을 상대로 하기 때문에 상징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 당연히 비즈니스 사이드의 사람들보다는 좀 더 뛰어날 수 있죠. 그다음에 생태적인 측면, 이게 재미있는 것이긴 한데요. 지각이죠. 지각과 인지와 인체 심리도 있지만 좀 더 지각에 가까운 부분들을 많이 훈련받은 것 같아요. 본다거나 만진다거나 하는 지각적인 부분들은 최근 비주얼화 된 인터페이스들 디지털화된 인터페이스들도 결국에는 그 지각을 많이 이용하거든요. 그 지각을 얼마만큼 이해하고 있냐는 비즈니스 사이드에서도 엄청나게 유용한 스킬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은사님이 시모무라 선생님이라고 했는데 같이 식사를 하는데 잡담을 많이 했어요. 잡담을 많이 하는데 비즈니스에 대한, 제가 지금 하는 일에 대해 설명을 하고 그러는데. 그런 자본 안에서의 디자인들에 대해서 선생님이 술자리니까 가볍게 이야기했는데 그런 파렴치한 디자인이라고 얘기를 하더라고요. 그때 당시에 제가 충격을 받긴 했어요. 파렴치한 디자인이 뭔가라고 생각했을 때 제가 아까 광고 시스템에 대한 인터렉션 디자인을 했는데 광고라는 것 자체가 거의 어떻게 보면 황금알을 낳는 시스템이기는 해요. 그 당시에 회사의 수익의 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었던 게 광고 관련 시스템이거든요. 생각해보면 저도 위화감을 많이 느꼈었거든요.

 

광고가 별로 안 좋아요. 왜 광고가 안 좋을까를 잘 생각을 못 했는데 특히, 2014년도인가 칸 국제 광고제인가요 거기 갔는데 뭔가 대단히 재능이 많은 사람과 만나서 너무 좋았는데 뭔가 안 맞는 부분이 있더라고요. 뭔가라고 생각해 봤는데 광고 기획이나 광고 디자인하신 분들은 엄청나게 재능이 있어요. 같이 일해보면 진짜 대단하고 존경할 만한 재능을 갖고 있는데. 제가 싫었던 부분이 뭐냐면 욕망에 어프로치를 하는 거거든요. 사람이 가진 욕망에 어떻게 어프로치를 해서 이끌어내고 그거를 소비화 시킬 수 있는지를 하는 게 광고의 본질이라고 저는 생각을 하고 물론 틀린 기능도 있어요.

 

사람이 요구한다는 것 안에는 필요한 부분, 이상의 부분이 담겨있어요. 니즈라고 얘기하는 것과 요구. 디맨드와 니즈가 있을 때 니즈를 빼면 남는 게 욕망이거든요. 어떻게 보면 가장 자극하기 쉬운 게 욕망이긴 한데요. 디자인의 역사를 쭉 보면 욕망에 대해서 계속해왔던 게 아니에요. 바우하우스부터 쭉 해왔던 것은 사회적으로 더 나은 방향으로 가기 위해서, 우리가 테크놀로지를 손에 넣었는데 이 세상이 더 나은 방향으로 갈 수 있다라는 비전을 제시한 것들인 거죠. 니즈를 중심으로 해서 사회를 발전시켜 나가려고 했지만 90년대 중반, 이때부터인가요. 소비 중심적인 비즈니스가 원활하게 되고 거기에 디자이너들이 와서 더 폭발적으로 가치를 생산해내고 그러면서 점점 욕망 중심적인 디자인이 되어갔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욕망을 뺀 필요한 것들을 세상에 남긴다라는 게 세상을 좋게 만든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욕망이 아닌 니즈에 집착을 하려고 해요.

 

 

 

제작 : 디자인소리 미디어 콘텐츠팀 ( sori@designsori.com )

 

저작권자 ⓒ 디자인소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출처와 원문 링크를 표시하면 블로그 및 홈페이지 등에 자유롭게 게재할 수 있습니다.


  1. in NEWS

    K-디자인 어워드 2019 접수 시작, 심사위원장 홍익대학교 IDAS 나건 교수

  2. in WINNERS

    물고기를 모티브로 한 공간디자인, Lotus Art Center

  3. in INTERVIEW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이상인, 디자인은 한계가 없습니다

  4. in WINNERS

    거울로 구성된 공간디자인, ORCHID SPA 2

  5. in MEGAHIT

    볼보, 포드 등 전 세계의 도로를 장악한 트럭 디자인

  6. in WINNERS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디자인

  7. in WINNERS

    인테리어는 건축의 연장입니다

  8. in WINNERS

    자연을 닮은 공간 디자인, 대만 9스튜디오

  9. in INTERVIEW

    마이크로소프트 김재엽 디자이너, 인터렉션 디자인의 길을 걷다

  10. in TREND

    2019 웨딩링 디자인 트렌드 by 미국 보석반지 전문 기업 Brilliant Earth

  11. in INTERVIEW

    눈에 보이지 않는 디자인의 역할, 홍익대학교 IDAS 김현선 교수

  12. in MEGAHIT

    세상에 혁신을 가져온 의자 디자인 BEST 7

  13. in TREND

    2019 겨울 시즌 디자인 컬러 트렌드 by Alegre design

  14. in MEGAHIT

    전 세계에 소재한 역대급으로 아름다운 디자인의 주차장 5가지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46 Next
/ 46
K-디자인 어워드 2019 접수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