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일본 히타치 제품디자이너 손영일, 설레이는 마음으로 디자인합니다

 

일본 도시바를 거쳐 '히타치(HITACHI)'의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제품디자이너 손영일의 글로벌 실무 디자인 이야기

 

 

저는 히타치 본사에서 가전제품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는 손영일이라고 합니다. 처음에 2010년에 일본에 와서 대학원을 졸업하고 2012년에 졸업을 하는 동시에 도시바라는 회사에 입사하게 됐습니다. 3년 동안 담당을 했던 제품이 레그자라고 하는 도시바의 TV 브랜드입니다. 브라질 시장을 중심으로 한 레그자 TV 디자인을 개발하고, 그때 Full HD 에서 HD 엔트리 모델 TV 까지 폭넓게 디자인을 했습니다.

 

저는 현장에서 영감을 많이 받는 편입니다. 디자인 작업 자체가 개인적인 혼자만의 작업도 많지만, 많은 사람의 지식을 배워야 하는 상황들이 많습니다. 혼자 책상 앞에 앉아서 인터넷을 검색이나 독서, 리서치를 합니다. 그래도 웬만하면 관련 분야에 지식을 가지고 있는 다른 동료 직원분들, 엔지니어, 홍보부서, 상품 기획 등의 전문가들을 만나서 직접 지식을 배우려고 노력을 많이 했습니다. 그렇게 이야기를 듣다 보면 영감도 받고 또 저 자신도 공부가 많이 됩니다. 그래서 그런 지식이 많이 쌓이다 보면 자동으로 논리적으로 '아 이거는 이런 이유가 있으니까 이렇게 되겠다' 는 어떤 논리적인 사고가 가능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싱가포르로 주재원을 가기 직전에 CDI(Corporate Design Identity) 디자인 프로젝트에 참가했습니다. 예를 들어 BMW 차를 보면 그 어떤 라인업의 차를 봐도 아 이건 BMW 차라는 걸 알 수가 있도록 하는 것과 같은 프로젝트였습니다. 도시바도 그 라인업이 많은데 어떤 제품을 보더라도 '이 제품은 도시바의 제품이다. 도시바 제품은 신뢰할 수 있으니까 저거 한 번 믿고 사볼까?' 라는 느낌이 들게끔 디자인을 통일시키자는 프로젝트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제가 그 프로젝트 초기 멤버로 들어가서 활동을 했었는데 그때 그 CDI 프로젝트를 총괄 책임 하던 리더분이 한 분 계셨습니다. 그분이랑 같이 일을 하다 보니깐 제가 정말 배울 수 있는 부분들이 많았습니다.

 

저는 단순히 색이나 형태 같은 것을 통일을 시키면 예를 들어 BMW 같은 통일감이 느껴지지 않을까라는 단순한 생각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디자인이라는 것이 단순히 색이나 형태가 아니고 이념을 통일하는 것이라는 것을 배웠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어떤 철학을 가지고 어떤 이념을 가지고 제품 디자인을 할 것인가를 먼저 정하고 나서 거기에 맞는 디자인 개발을 하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우리가 바라던 통일된 디자인 맛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그때 저는 선배님이랑 일을 같이하면서 '아, 내가 제품 디자이너로서 이런 면을 망각하고 있었구나 앞으로도 이런 점은 명심하면서 디자인을 해야 되겠다' 라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제가 B to B 가전을 많이 하면서 디자인 프로세스에 대한 고민을 상당히 많이 했습니다. 왜냐하면 B to C 가전 같은 경우에는 구매 의사를 결정하는 사람들이 항상 정해져 있기 때문입니다. 혼자 사시는 분들은 자기 자신이 구매 의사를 결정하는 주체가 되는 것이고, 결혼을 하신 분들이라면 대부분 남편이 돈을 지불을 하십니다. 부인되시는 분이 이 물건이 좋다라고 물건을 고르는 경우가 많은데 B to B 같은 경우에는 그렇게 구매 의사 결정 과정이 심플하지 않습니다.

 

어떤 한 사람이 항상 의사결정을 하는 게 아니라는 면에서 상당히 복잡합니다. 저는 그것을 디자인 프로세스상에서 구매 의사 결정을 할 때 서로 다른 스테이크 홀더들이 어떤 가치를 서로 주고받는지에 대해 맵핑을 합니다. 그 다음으로 코스트가 어떻게 이동을 하고 어떤 가치를 주고받는지에 대한 맵을 그려서 우리 회사가 이런 환경 안에서 어떤 쪽에 포커스를 맞추고 디자인을 해야 할 지를 이른 단계에서 결정하는 프로세스를 많이 썼습니다.

 

제가 일본에 돌아오기 직전에 싱가포르에 있을 때 많이 느꼈던 것인데, 그때는 참 개인 작업이 많았었습니다. 고독한 그리고 업무량도 많아서 제 성격상 예전에 학생들이 벼락치기 공부하듯이 한계에 가까운 상황에 자기를 몰아넣지 않으면 열심히 안 하겠다는 그런 생각을 제가 나름대로 했나 봅니다. 그래서 일부러 스스로 더 고독하게 만들고 일을 열심히 하려고 했던 지난 2년이었습니다. 그 2년 동안 그런 환경에 일을 많이 해보니, 저 자신이 행복하지 않으면은 다른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 줄 수 있는 디자인을 만들기가 힘든 거 같았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거창한 목표는 아니지만, 저 자신이 일단 행복하고 그로 인해서 다른 사람들도 행복해질 수 있는 제품을 만들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제작 : 디자인소리 미디어 콘텐츠팀 ( sori@designsori.com )

 

저작권자 ⓒ 디자인소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출처와 원문 링크를 표시하면 블로그 및 홈페이지 등에 자유롭게 게재할 수 있습니다.


  1. in INTERVIEW

    SODA NAFA ARTS PRESCHOOL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019 브론즈 위너 수상

  2. in WINNERS

    경계를 허문 스마트 테이블, JU Smart Table

  3. in WINNERS

    중국의 어린이집 공간디자인, HOMELAND

  4. in WINNERS

    대만에서 온 패키지 디자인, Primona Brand Design

  5. in INTERVIEW

    타카시 니와 Pizza 4Ps PhanKeBinh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019 위너 수상

  6. in INTERVIEW

    언어장애를 딛고 3개 국어를 하는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7. in INTERVIEW

    불가리아 MAGMA Vasil Velchev,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019 위너 수상

  8. in WINNERS

    중국의 스마트 인공지능 전기자동차, LITE

  9. in INTERVIEW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조해원, 김지용 SHOES OVEN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019 위너 수상

  10. in INDUSTRIAL

    중앙대학교 김명지 Home Theater Furniture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위너 수상

  11. in INTERVIEW

    카림라시드의 디자인 프로세스, 텍스트가 이미지보다 더 중요하다

  12. in NEWS

    K-디자인 어워드 2019 접수 시작, 심사위원장 홍익대학교 IDAS 나건 교수

  13. in WINNERS

    물고기를 모티브로 한 공간디자인, Lotus Art Center

  14. in INTERVIEW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이상인, 디자인은 한계가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48 Next
/ 48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