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jpg

 

1. 간단한 자기소개
저희는 부천대학 산업디자인과 3학년에 재학 중인 서동영,  김호선, 강예진 이렇게 3명으로 이루어진 팀입니다.

 

2. iF 컨셉 어워드 2011, 레드닷 컨셉 어워드 2010 수상 소감
저희가 이렇게 큰상을 타리라고는 미처 생각을 못 했던 만큼 매우 기쁩니다. iF 본사에서 수상이라는 메일이 왔을 때도 우리가 수상한게 맞나 싶을 정도로 여러번 메일을 확인했을 만큼 얼떨떨 했습니다. 며칠동안 교수님과 의견을 조율하면서 공모전을 준비했기에 이런 세계적인 공모전에서 수상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평소 자료를 찾으러 들어오던 디자인소리의 인터뷰요청으로 많은 분들께 저희 디자인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3. 수상작 및 대표작 설명 부탁드립니다.

 

4.gif

 

▲ iF 컨셉 어워드 2011, 레드닷 컨셉 어워드 2010 수상작 - Handle Lock

몇 개월 동안 고생하여 완성한 디자인입니다. 생활 속의 불편함을 찾아 헤매던 중 자전거 자물쇠의 불편함을 파고들다가 '잠금장치를 어떻게 하면 사용자로 하여금 좀더 쉬운 디자인으로 바꿀수 있을까?' 하는 생각으로 자전거와 자물쇠를 하나로 묶을 수 없을까 고안하던 중 자전거 핸들속이 비어있는 걸 알고 그 안쪽으로 자물쇠 안에 와이어를 따로 하고 자물쇠가 필요없이 자전거를 걸어 놓을 수 있게 디자인했습니다. 자물쇠를 자전거와 분리해서 이동함으로써 생기는 불필요한 요소를 줄일 수 있고 열쇠가 없이도 사용자가 안심하고 잠금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4. 자신만의 디자인프로세스나 수상노하우가 있다면?
- 서동영

좋은 디자인을 위해 주변을 지나칠 때 한 번씩 돌아보며 '이렇게 하면 좀 더 간편할 텐데' 라는 생각을 많이 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디자인은 아직 어려운 단계이고 좀 더 공부해야 할 길이지만 조금씩 알아가는 중입니다. 이번 공모전을 준비하면서 사회 전반에 걸친 디자인을 해야겠다고 조원들과 얘기를 나누면서 진행했습니다. 각자 생각하는 프로세스를 토론하고 브레인스토밍을 하면서 차근차근 하나의 목적으로 좁혀 Handle Lock 이 나올 수 있었습니다. 

 

- 김호선

저는 생활 속 불편함들을 파헤쳐 보며 자료들을 많이 찾아봅니다. 많은 디자인들을 보면서 아이디어를 도출해내는 편입니다.


5. 학과수업에 대한 만족도
저희 학교는 아이디어를 중시하며 창의적인 사고를 바탕으로 전계하는 교육방식입니다. 1학년 때부터 교수님들은 주변을 살펴라! 라는 하는 말을 가장 강조합니다. 그 영향으로 사물을 볼때면 항상 다시 한번 생각하는 시각이 생겼습니다. 학교에서 수업한 내용들이 공모전을 준비할 때 많은 도움이 되어 이러한 성과가 나온 게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학생들에게 좀 더 행동하고 좀 더 움직일 수 있게 하는 수업과정에 아주 만족하고 있습니다.

 

6. 공모전을 준비하면서 가장 신경 썼던 부분과 가장 어려웠던 점
어려웠던 점은 서로 의사소통을 할 때 안 맞는 부분을 채우는 과정과 디자인보다 너무 엔지니어 쪽으로 가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많이 들었던 것입니다. 잠금장치이다 보니 '어떻게 하면 자전거와 일체화가 되면서 사용자가 쉽게 쓸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나오기까지 단계도 특히 어려운 부분이었습니다. 어떻게 하면 최소한의 행동으로 최대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까와 가느다란 와이어로 부피를 줄이고 핸들바에 잠금장치를 일체화에 하나의 형태로 보이는 디자인이 나오게 하는데 가장 많은 신경을 썼습니다.

 

7. 현재 준비하고 있는 프로젝트
- 서동영

다음 공모전을 위해서 이번에는 공공디자인 쪽으로 디자인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길거리에 놓인 쓰레기통인데 어떻게 하면 사용자가 거부감이 없고 조형물로서도 인식할 수 있는 쓰레기통을 디자인하려고 합니다. 제품도 생각해봤지만, 공공디자인 쪽으로도 해보고 싶어 방향을 잡게 되었습니다.

 

- 김호선

아직까지 준비하고 있는 프로젝트는 없지만, 공모전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 강예진

중소기업청과 함께하는 프로젝트에서 스포츠용품 디자인을 맡아 준비 중이며 저의 디자인이 그 회사에 이익이 될 수 있었으면 합니다.


8. 영향을 받은 디자이너

지형선 교수님과 이단비 교수님께 많은 영향을 받았습니다. 저희가 진행한 프로젝트에 여러 의견과 조언을 많이 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브레인스토밍 단계에서부터 저희조와 같이 나가는 다른 팀들과도 서로 미흡한 부분을 얘기해줌으로써 디자인 방향을 잡아주셨습니다. 도움을 준 여러 동기들과 교수님들 께 감사드립니다.

 

9. 가장 감명 깊게 읽은 디자인서적

'신도요타 혁신방법론(HOPIKIRI TOSHIO)'

이 책은 최근에 교수님의 추천으로 본 책인데 디자이너로서 갖추어야 할 디자인 외적 부분에 대해 알아야 한다고 하셔서 읽게 되었습니다. 많은 내용을 담고 있어서 읽어보시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10. 어떤 기업에서 어떤 디자이너가 되기를 꿈꾸시나요?
- 서동영

저는 알리아스프로그램으로 운송디자인을 주로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운송뿐만 아니라 제품디자인도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좀 더 나아가 기업에서 원하는 방향을 자기것으로 만들어 경력을 쌓고 싶습니다. 자동차를 만들 때 클레이라는 것으로 실사에 가까운 자동차를 만드는데 손으로 하고 행동하는 것이 어렸을떄부터 베어 있어서 모델러 쪽도 관심가는 분야 중 하나입니다. 

 

- 김호선

알리아스 프로그램을 주로 다루는 자동차 회사에 취직하고 싶습니다. 다루기 어려운 프로그램인 만큼 알리아스로 세계가 알아주는, 기업이 원하는 인재가 되고 싶습니다.

 

- 강예진

저는 제품디자인과 전공이지만 2D디자인이나 공공디자인에도 관심이 많은 편입니다. 그래서 공공디자인 쪽 회사에 입사하여 공공시설물이나 인테리어디자이너가 되기를 꿈꾸고 있습니다.


11. 디자인이란?
'새싹이 트는 것'

새싹이 잎사귀가 되고 꽃을 피우며 다시 낙엽이 되어 떨어지는 것과 같이 트랜드에 맟추어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읽어내고 자기것으로 적용해서 재탄생시키는 것이  디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주변의 환경을 잘 연구하고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재탄생 시키는 것이 진정한 의미의 디자인이 아닐까요?

 

12. 앞으로의 계획
서로의 전공은 다르지만, 디자인을 하는 목적은 같다고 생각합니다. 국제디자인공모전에서 수상했다고 자만하지 않고 더욱 정진해서 앞으로 사회에 큰 기여를 할 수 있는 멋진 디자이너로 성장하는 것이 저희 팀원 모두의 목표입니다. 


  1. 홍익대학교 이원석, 탁인하, 유수민, 장인영 스파크 디자인 어워즈 2011 수상

  2. 국민대학교 김은아 스파크 디자인 어워즈 2011 수상

  3. 동의과학대학 이원국 스파크 디자인 어워즈 2011 수상

  4. 호서대학교 최병수 스파크 디자인 어워즈 2011 수상

  5. 한양대학교 한찬희 IDEA 2011 수상

  6.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이종화, 구유리 IDEA 2011 실버 수상

  7.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이경록, 천은솔, 정세호, 김승주, 채성문 IDEA 2011 수상

  8. 계명대학교 진준호, 경북대학교 우슬아 IDEA 2011 수상

  9. SADI 이정훈 iida 2011 수상

  10. 경원대학교 조우열 iida 2011 수상

  11. 경기대학교 홍경수, 고승현 iida 2011 수상

  12.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박상용 iF 컨셉 어워드 2011 수상

  13.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김준세 iF 컨셉 어워드 2011 수상

  14. 서울디지털대학교 김용준, 수원대학교 신동준, 성신여대 주은혜 영건스 어워드 2010 수상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Next
/ 35
K-DESIGN AWARD 2018, SUBMI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