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op-profile.jpg



1. 안녕하세요. 먼저 오디너리 피플에 대한 소개 부탁드릴께요.
'우리 오디너리 피플은 다양하고 능동적인 시도, 실험을 통해보다 나은, 정확한, 효과적인 소통을 도모한다.'라는 기조로 강진, 서정민, 이재하, 정인지, MR. NOCOUNT가 홍익대학교 재학 시절에 결성한 디자인 스튜디오입니다. 2006년 '포스터 만들어 드립니다'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고, THE BREMEN, TEDXHONGIK, 오디너리 리포트—02 등의 자체 기획 작업과 함께 국립민속박물관, 월간 CA, 클럽메드 등 클라이언트 작업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2.  지금의 멤버들은 어떤 인연으로 한자리에 모이게 되었나요?
저희는 같은 학교의 같은 과, 같은 학번으로 만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죽이 잘 맞는 친구들끼리 놀면서 수다를 떨던 그룹이었는데, 관심사와 전공하는 분야가 같다 보니 자연스레 그래픽 디자인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poster.jpg poster2.jpg



3. 2005년부터 활동을 해오고 계신데요. 가장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는 어떤 것이었나요?
역시 '포스터 만들어드립니다' 프로젝트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2006년, 수다를 떨고 놀던 어느 날, 우리는 학교를 벗어나 사회에 쓰이는 디자인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서로 공유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디자인을 공부한 시간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지만 우리의 작업을 세상에 보여주고 또 그것을 시험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우리에게 작업을 의뢰하고 그것에 대해 함께 이야기할 새로운 사람들과의 만남과 그 시너지에 대한 기대를 안고 ‘포스터 만들어드립니다.’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밥 한 끼를 같이 하자’라는 모토로 갑과을 같은 상하관계가 아닌, 하나의 결과물을 위해 서로 함께 고민하는 파트너가 되기를 원했습니다. 물론 이 과정에서 잘 안될 때도 있었고 싸울 때도 있었지만, 이러한 태도로 진행해 나가면서 얻은 경험들은 지금 스튜디오를 운영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항상 저희의 처음이자 뿌리가 되는 프로젝트였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bookcover-01.jpg bookcover-02.jpg



4. 오디너리 피플하면 CA KOREA를 빼놓을 수 없죠. CA와 작업하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멤버 중 한 명의 졸업 작품(주간, 월간, 계간 잡지를 만들어 배포했던 프로젝트)을 보고 CA KOREA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그러나 여러 사정상 그 해에는 CA KOREA와 함께 작업을 할 수 없었습니다. 이후에 CA 컨퍼런스 포스터의 마스터 디자인을 잡아주면서 관계가 다시 시작되었고, 이 때부터 인연이 다시 이어져 CA KOREA 리뉴얼 작업을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때마침 영국 본지도 리뉴얼을 했었기에, 이 기회에 젊은 디자인 스튜디오와 CA KOREA를 다시 잡아나가겠다는 대표님의 의지가 계셨던 것 같습니다.


5. 오디너리 피플과 CA KOREA가 함께한 첫 프로젝트는 무엇이었나요? 
앞서 언급했던 CA 컨퍼런스 포스터의 마스터 디자인입니다. 사실 처음에는 한 회용 포스터 디자인을 의뢰해주셨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보기에는 당시 CA 컨퍼런스는 꽤 오랫동안 열리고 있는 것에 비해 시각적인 정체성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다면 포스터를 이용해 그 정체성을 잡아 나갈 수 있다면 더 좋은 답이 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마스터 디자인을 잡아드렸습니다.




ORDINARYREPORT02-1.jpg ORDINARYREPORT02-spread-1-spark1.jpg

ORDINARYREPORT02-spread-1-sparks2.jpg ORDINARYREPORT02-spread-4-5unday.jpg




6. 실험적인 작업을 많이 하시는 것 같은데요. 위험부담에 대한 걱정은 없나요?

항상 더 나은 답이 뭘까에 대한 고민과 선택의 문제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위험부담은 없습니다. 실험적이기 때문에 실패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문제를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에 실패한다고 생각합니다. 이건 단순히 어떤 시각적인 요소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프로젝트가 진행될 때 얽히는 모든 관계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7. 오디너리 피플도 내년이면 10주년이네요. 앞으로 어떤 비전을 가지고 있나요?
우리의 표어는 '태양으로 간다'입니다. 저희 스튜디오를 살펴보면 소규모 스튜디오, 동업, 그래픽 디자인의 한계 등 여러 현실적인 단어들이 있습니다만 앞으로는 이런 것들을 뛰어넘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8. 마지막으로 이제 갓 디자인 스튜디오를 시작하는 이들에게 조언 한마디 부탁 드립니다.
항상 주변에 자신과 술 없이도 진지한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취재_디자인소리 미디어콘텐츠팀 박소현

문의_070-7740-4445, sohyeon@designsori.com





  1. 2015/06/09 in VISUAL
    Views 21235  Replies 4

    bright winter day! stitch toast! it a good day! 스튜디오 림파림파

  2. 2015/06/08 in INDUSTRIAL
    Views 11809  Replies 13

    Happy Artist For You! 아티스트 염승일

  3. 2015/06/05 in VISUAL
    Views 11346  Replies 4

    글자 속 꽃봉오리를 발견하다, 디자이너 허창봉

  4. 2015/06/04 in INDUSTRIAL
    Views 13386  Replies 3

    꾸준함을 위해 열심히 걷고 있는 디자이너 박보미

  5. 2015/06/03 in VISUAL
    Views 14117  Replies 7

    최락빈,공희택,이민지,박영진 세계 3대 광고제 2015 뉴욕페스티벌 광고제 학생 부문 은상 수상

  6. 2015/06/02 in VISUAL
    Views 14354  Replies 4

    단단한 뿌리를 내리다, 스튜디오 골든트리

  7. 2015/06/01 in VISUAL
    Views 15727  Replies 5

    젊음이 느껴지는 디자인, 디자이너 차인철

  8. 2015/05/29 in VISUAL
    Views 15252  Replies 4

    생각을 공유하다, 스튜디오 그래픽 바이러스

  9. 2015/05/28 in VISUAL
    Views 14230  Replies 13

    한림대학교 광고동아리 RUN, 2014 부산 국제광고제 크리스탈 수상

  10. 2015/05/27 in VISUAL
    Views 10000  Replies 3

    조용하지만 강한 리더쉽! UX 디자이너 김나영

Board Pagination Prev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 76 Next
/ 76
K-DESIGN AWARD 2020 COMING S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