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1.jpg


1.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한성대학교 김광식, 정새암, 최단비입니다.

 

2. iF 컨셉 디자인 어워드 2014에 도전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무엇보다 서로 팀 작업이 잘 맞는 저희는 4학년 졸업 전 마지막 공모전을 위해 뭉쳤습니다. red dot과 달리 iF는 무료 출품이라 부담도 덜 되고, 유명 디자이너들로부터 저희의 디자인을 평가받을 수 있는 기회라 출품하게 되었습니다.

 

3. 수상작 및 대표작에 대한 설명 부탁드립니다.


3.jpg

▲ iF 컨셉 디자인 어워드 2014 수상작 - Air rod

옷장을 보면 좁은 공간에 물먹는 하마와 같은 제습제, 방향제 등 이 공간상 많이 차지한다는 문제점을 발견했습니다. 그 해결방법으로 공간활용을 위한 옷걸이 파이프에 끼울 수 있는 모듈형식을 제안하였습니다.

 

4. 수상작의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어떤 방법을 사용했나요?

아마도 침이 마르도록 카페에서 수다를 떨었던 것이 방법인 것 같네요. 주로 생활 속 불편한 점들을 논하다가 마지막엔 방향이 정해집니다.

 

5.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주로 어떤 방법을 사용하나요? 혹은 자신만의 특별한 프로세스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김광식 : 저도 천재와 같이 번쩍이는 아이디어를 내고 싶지만 사실 리서치에 투자를 많이 합니다. 한 아이템을 정한 후 새로운 컨셉의 디자인을 하기 위해서 기존제품의 시장조사와 컨셉 제품들을 꼼꼼히 찾아보고 분석합니다. 그러다 보면 과거의 해결하지 못했던 것들이 현재 제가 디자인해야 할 아이디어가 됩니다.

정새암 : 저는 디자인 프로세스에서 디자이너의 경험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좋은 이슈를 발견하여 아이디어를 얻었다 하여도 자신이 직접

경험하지 않았다면 정말 좋은 아이디어인지 판단하기 힘들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디자이너는 자신이 직접 경험하는 것에서부터 디자인을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최단비 : 주로 저는 팀원들과 커피숍 같은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의견을 주고받으며, 편안하게 아이디어 회의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경직되지 않은 분위기는 팀원 모두의 아이디어를 더욱 쉽게 표출할 수 있게 해주고, 이는 한층 더 발전된 아이디어를 만들어 준다고 생각합니다.

 

6. 패널제작할 때 어느 부분에 가장 신경 써서 작업했나요? 그리고 어떤 부분이 가장 어려웠나요?

iF는 규정이 1(A1 size) 내에 전달해야 합니다. 이 때문에 어떻게 하면 복잡하지 않고 쉽게 내용을 전달하는가? 라는 생각으로 레이아웃에 많은 시간을 투자했습니다. 많이 보여주고 싶어도 1장 내에 저희가 전달하고자 하는 것만 추려내는 것이 어려웠습니다.

 

7. 공모전에 관심이 많은 다른 대학생분들께 공모전 수상 노하우나 패널제작 시 주의사항 등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역사는 과거의 일을 본받거나 다시 일어나지 않기 위해 배운다고 생각합니다. 디자인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래서 저희는 시중에 나와 있는 다양한 제품들, 디자인 수상작이나 각종 포트폴리오 사이트를 보면서 이야기를 통해 도출된 아이디어를 어떻게 새로운 디자인으로 만들지 고민했습니다. 또한, 저희는 공모전은 아이디어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하기에 아이디어를 타인에게 최대한 쉽게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

 

8.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김광식 : 하나의 상품을 중심으로 기업, 소비자, 디자이너 등 모든 이해관계자를 만족하게 할 수 있다면 좋은 디자인인 것 같습니다.

정새암 : 개인적으로 좋은 디자인이란 '즐거운 디자인'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심미적이거나 기능적이거나 사용이 간단하던가 어떠한 요소가 됐던지 사용자에게 사용하는 '즐거움'을 선사한다면 그 제품이야말로 좋은 디자인이 아닐까요?

최단비 : 저는 모든 사람이 쉽게 소통할 수 있는 디자인이야말로 좋은 디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9. 앞으로의 계획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김광식 : 현재 4학년 2학기 재학 중입니다. 취업에 앞서 내가 무슨 디자인할 것이고, 아직 확립 못 한 제 인생 가치관을 고민하는 것이 계획입니다.

정새암 : 아직 정확한 계획은 가지고 있지 않지만 모처럼 휴학을 했기 때문에 일단은 여행을 다니면서 다양한 것들을 보고 느끼면서 좋은 아이디어를 얻으려고 합니다.

최단비 : 저는 올해 2월 졸업을 했고, 현재 취업 준비 중입니다. 쉽지 않은 취업 때문에 많은 고민을 하고 있지만, 꿋꿋하게 준비해나가며 다양한 경험을 해볼 생각입니다.




취재_디자인소리 미디어콘텐츠팀 박소현

문의_070-7740-4445, sohyeon@deisgnsori.com





K-디자인 어워드 2020 / 지금 바로 출품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