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IGNSORI

Extra Form

01_디자인소리_프로필.png

 

 

 

안녕하세요. 미국 뉴욕의 'Kiss Product' 화장품 회사에서 Web 및 UI/UX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는 김문영입니다. 리드 프로덕트 디자이너로서 네일 측정 관련 프로젝트의 브랜딩 및 UI/UX 개선 업무를 맡고 있으며, 웹사이트의 사용성 분석과 함께 ‘Impress'와 'Falscara'라는 브랜드의 전반적인 디지털 에셋을 디자인하고 있습니다.

 

 

 

04.1_디자인소리_Pridelandingpage.png01.2_디자인소리_Falscara_impress.png

 

 

 

UI, UX 그리고 웹디자인까지. 세 가지 업무를 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처음에는 그래픽 & 웹디자이너로서 Kiss Product에 입사해서, 디지털 에셋을 디자인하는 비주얼 디자인을 했습니다. 그런데 웹디자이너로서 자주 웹사이트를 방문하게 되면서 UX 이슈들을 자주 발견하게 되었죠. 이 이슈들이 온라인 세일즈에 타격을 입히는 요소라고 예측했지만 추측이 아닌 데이터가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사이드 프로젝트로 User Testing을 계획하고 Heuristic Evaluation, SUS을 진행하여 UX 개선안을 도출했어요. 결국 웹팀 및 개발팀과 지속적으로 공유하며 웹사이트 수정까지 하게 되었죠. 이런 노력들로 UI/UX 역량을 인정받아 관련 프로젝트를 하나하나 맡다 보니 현재는 총 세 가지 영역의 업무를 리드하게 되었네요.

 

 

 

03.1_디자인소리_회사업무2.png

03_디자인소리_회사업무1.png

 

 

 

어떻게 미국에 가게 되었나요?

해외살이라는 막연한 꿈을 가지고 있었어요. 그러던 중 한국디자인진흥원에서 주최한 GDI(글로벌디자인 인턴십)에 참여하게 되었고, 인턴십을 계기로 뉴욕에서 취업하게 되었습니다. 간단히 말하고 보니 쉬워 보이는데, 참 힘든 과정이었어요. 졸업 후 해외 취업 준비를 할 때, 막연하기도 하고 거절에 대한 두려움에 자존감까지 많이 갉아먹었네요. 그러다가 디자인소리 유튜브에서 필립스 이혜린 디자이너님의 영상을 보게 되었습니다. 혜린님께서는 해외 인턴을 하기 위해 300개 이상의 기업에 포트폴리오를 보내셨다고 해요. 그렇게 다양한 곳에서 인턴 경험을 하다가 네덜란드 필립스 본사에 들어가셨더라고요. 그 영상을 보고 덕분에 용기를 얻었습니다. 외국에서 디자이너로 사는 것은 물론 쉽지 않은 도전이지만 불가능하지도 않다는 것도 깨달았어요. 고통 없는 도전은 없더라고요. 실패든 성공이든 모든 경험에는 배울 점이 있기 마련입니다. 저처럼 해외 취업을 하고 싶지만 막연하고 겁이 나신다면 제 링크드인으로 궁금한 점을 물어봐 주셔도 좋습니다. (moon-young-kim)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네요.

 

 

 05.1_디자인소리_뉴욕길거리3.jpg

 

 

 

뉴욕에서 일하면서 겪은 힘들었던 문제와 그에 대한 솔루션은 무엇이었나요?

약 1년간 미국에서 근무하면서 자기 PR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처음 휴리스틱 평가 기반 UX를 보고할 때, 영어에 대한 불안감으로 인해 미국인 동료에게 발표를 부탁했던 적이 있었어요. 그런데 데이터 발굴 및 제안책 제시와 발표 자료를 모두 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크레딧이 발표자에게 전부 돌아가게 된 거예요. 그 이후로는 맡은 부분에 대해 명확히 언급하여 발표하게 되었고, 주어진 업무 외에도 UI/UX 디자이너의 시각에서 해야 할 일들이 보이면 자발적으로 진행하는 등 다른 사람들과의 차별성을 지속해서 보여주려고 노력했습니다.

  

  

 

평소 모티프나 영감은 어떻게 얻는지 궁금합니다.

뉴욕에 산다는 것 자체가 시각적인 영감에 노출되어 있다고 생각해요. 구겐하임, 모마, 휘트니 뮤지엄을 방문하지 않아도 도시의 모든 요소들이 독특한 개성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거리를 걷다 보면 항상 새로운 것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또한 UI/UX 측면에서 다양한 분야의 현 트렌드와 이슈를 파악하기 위해 'dig'와 같은 경제 신문이나 ‘Medium’과 ‘Brunch’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05.1_디자인소리_뉴욕길거리2.jpg

05.1_디자인소리_뉴욕길거리1.jpg

  

 

  

업계 변화에 따른 디자이너의 자세와 대응책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몇 년 안에 휴대폰에서 VR/AR 기기로 넘어가는 과도기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해 봅니다. 당연히 UI/UX 디자이너의 역할에도 변화가 있겠죠. 그러나 사용자 경험을 개선한다는 디자이너의 역할은 변함없이 유지될 것입니다. 어떤 기술이 나타나고 바뀌더라도 유저 중심의 해결책을 제안하고 디자인 추세를 계속 학습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현재 데이터 리터러시 역량을 키우기 위해 정량적 데이터를 얻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maze, beausable 등)을 최대한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션 그래픽, 3D 디자인을 공부하면서 좀 더 창의적인 디자인과 시각화 역량의 스펙트럼을 넓히려 항상 노력하고 있어요.

  

 

 06_디자인소리_데이터드리븐디자인.png

 

 

  

마지막으로 디자이너님의 미션과 비전이 궁금합니다.

공부하는 디자이너가 되고 싶습니다. UI/UX 디자이너는 사용자에게 유,무형의 해결책을 제안하는 직업이죠. 결과물이 애플리케이션 디자인, 제품 디자인, 인터랙션 디자인, 3D 디자인 등으로 굉장히 다양해요. 디자인 툴을 다양하게 활용할수록 표현 방식이 다채로워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현재는 3D 디자인을 배우는 중입니다. 한 가지 더, 사람들의 숨은 니즈를 충족시켜 줄 만한 서비스를 제작해서 배포하고 싶어요. MR 기술을 활용해서 현실과 가상을 결합하고 현실에서는 할 수 없었던 경험을 사람들에게 제공한다면, 궁극적으로는 사회에 새롭고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 출처 - 디자인소리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용도는 어떠한 경우에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비상업적 용도의 경우, 출처(링크포함)를 밝힌 후, 내용의 변경없이 게재할 수 있습니다. 


  1. in DESIGNER

    좋은 UX 디자인을 만든다는 것

  2. in DESIGNER

    UX 디자인 문제해결의 답은 데이터에 있다

  3. in DESIGNER

    오래도록 사랑받는 건축물을 디자인합니다

  4. in WINNER

    デザイン公募展の受賞が企業にどのように役に立つのだろうか?

  5. in JURY

    훌륭한 어워드는 시대가 지나도 일관된 철학이 있어야 한다

  6. in WINNER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의 차별화된 심사 시스템

  7. in DESIGNER

    뉴욕에서 UX 디자이너로 산다는 것

  8. in WINNER

    미래의 디자인 클라이언트에게 설득력있는 신뢰자산

  9. in WINNER

    카림라시드에게 인정받은 공간 디자인, 와인소셜

  10. in JURY

    심사위원이 말하는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가 공정한 이유

  11. in JURY

    아시아를 대표하는 디자인 어워드

  12. in WINNER

    디자인 공모전 수상이 기업에 어떤 도움이 될까?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