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IGNSORI

Extra Form

2222.PNG

 

 

 

지난 5월 21일, AI 영상 콘텐츠 제작 프로그램 ‘브류(Vrew)‘로 첫 디자인소리 쇼츠를 올렸다. 그 후로 거의 매일 1개씩, 16개의 쇼츠 콘텐츠를 업로드했다. 목표는 조회 수 1천. 쉽지 않았다. 처음에는 시나리오 포함 반나절 이상은 투자했어야 할 1분 분량의 영상 제작이 단 20분 만에 후다닥 되어버리는 것을 보고 눈이 돌아 완전히 몰입했다. 브류는 몇 년 전부터 유튜브 인터뷰 콘텐츠 자동 자막화 때문에 즐겨 사용하던 프로그램이라 제작 과정이 그렇게 어렵지는 않았다. 내가 생각하는 마케팅, 브랜딩 관련 명서를 꾸준히 소개하기로 하고, 포지셔닝, 무기가 되는 스토리 등의 책 리뷰 쇼츠 콘텐츠를 꾸준히 올렸다. 인공지능 프로그램으로 제작은 쉬워졌지만 그렇다고 조회 수가 쉽게 올라가지는 않더라. 브류는 워작 잘 만들어진 툴이기 때문에 디자인 전공자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쉽게 쇼츠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다. 센스만 있다면 숙달하는데 1시간, 편집하는데 30분이면 충분할 것이다. 나는 20분 내외가 소요되었는데, 그 당시 브류를 활용한 나의 유튜브 쇼츠 제작 프로세스는 다음과 같다.

 

1. 이슈 파악 및 주제 선정

2. 챗지피티로 시나리오 작성

3. 휴먼의 감성으로 시나리오 완성

4. 브류에 시나리오 삽입, 생성된 보이스 확인

5. 어색한 부분은 정정하지 않고 전체 다시 작성 (수정할 경우 더 어색해짐)

6. 보이스 이상 없으면 배경 소스 검토, 이상 있을 경우 셔터스톡 이미지로 변경

7. 브류에서 MP4 파일로 렌더링

8. 챗지피티로 유뷰트 쇼츠 설명글 작성

9. 유튜브 쇼츠, 인스타 릴스로 업로드

 

집중해서 빨리하면 딱 20분 걸리는 과정이다. 하지만 나는 디자인 전공자이기 때문에 도저히 20분 분량의 기본 결과물로는 만족할 수 없었다. 시나리오 및 초기 작업을 최대한 빨리 완료하고 마무리 양념을 최대한 현란하게 쳐보자는 마음으로 프로세스 세팅에 들어갔다.

 

8. 프리미어 프로로 MP4 파일 불러오기

9. 기승전결에 따라 화면 갈라짐 효과 넣어주기

10. 엔트로에 디자인소리 로고 넣어주기

11. 엔트로에 디자인소리 전용 사운드 넣어주기

마지막으로 기본 자막에서 촌스러운 애니메이션 효과 제거 후, NOTO SANS로 폰트 바꿔주기

 

 

 

나름 괜찮은 쇼츠 콘텐츠가 완성되었고, 설레는 마음으로 업로드를 했다. 결과는 모두 조회 수, 200개 내외로 대실패. 다른 접근이 필요했다. 아무래도 콘텐츠 전반적으로 AI 냄새가 물씬 나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불쾌한 골짜기’를 못 넘었을 것으로 판단했다. AI 아바타 생성 프로그램 헤이젠(HeyGen)으로 나의 아바타를 생성해서 최대한 자연스럽게 편집했다. 기존과 제작 프로세스는같지만, 최대한 자연스러운 디지털 휴먼을 삽입해 일반 쇼츠와 차별화시키는전략이었다.

 

 

 

ac9014af-3813-4d2e-9325-27fcc723a189.jpg

 

 

 

일단 헤이젠으로 1분 분량의 아바타를 생성하면 2달러 정도가 들어간다. 1분 쇼츠 하나에 3,000원 정도가 녹아내리는 것이다. 사람이 출연하는 영상과 자료와 나레이션으로만 이루어진 영상은 가치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기대를 가지고 다시 업로드. 그러나 조회 수 200개 내외로 또 대실패! 그렇게 20일 가까이 데일리 콘텐츠를 올렸고, 드디어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왔다. 오세이프의 안전매거진 ‘오래 살고 볼 일이다’를 주제로 한 쇼츠가 조회 수 2,000으로 첫 쇼츠 대비 10배의 조회 수를 낸 것이다. 이것 외에도 2개의 쇼츠에서 1,000 조회 수 이상이 나왔다.

 
 
 
KakaoTalk_20240610_154357060.jpg

 


 
- 오래 살고 볼 일이다 조회 수 2,000 / 비치타올 증정 이벤트
- 고딕 폰트 디자인 워크북 조회 수 1,000 / 책 증정 이벤트
- UX 디자이너의 미래가 절망적인 이유는? 조회 수 1,000 / 타이틀 후킹
 
 
증정 이벤트가 가장 효과가 좋았다. 나는 고객을 따른다. 앞으로 더 많은 증정 이벤트를 기획할 것이다. 좋은 디자인, 디자이너를 널리 알리고, 참여하는 구독자에게 좋은 선물을 보내고, 디자인소리 채널의 영향력을 더 키우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오프라인 이벤트 기획은 AI가 대신해 줄 수 없다. 사람과 사람의 합의가 있어야 하고, 일정을 조율해야 하며, 증정품 규모도 결정해야 한다. 더욱이 사람은 스스로가 느끼는 위상에만 반응하기 때문에 제안 자체가 매우 조심스러운 부분이다. 이렇듯 AI가 아무리 발전해도 사람이 해야할 영역은 반드시 존재할 것이다.
 
“결국은 오프라인이다”
 
앞으로도 계속 AI 디자인 콘텐츠를 데일리로 제작할 계획이다. 4년 동안 총 1,000개를 업로드할 것이고, 조회 수 5,000 내외를 안정적으로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디자인소리 유튜브 구독자 10만이 되는 그날까지 끝까지 도전할 것이다.
 
 
 

디자인소리 대표 김도영 (sori@designsori.com)


 

 

 

 

< 출처 - 디자인소리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용도는 어떠한 경우에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비상업적 용도의 경우, 출처(링크포함)를 밝힌 후, 내용의 변경없이 게재할 수 있습니다.

 

  1. in DESIGNER

    마운틴소일 인테리어 디자인, 자연이 없다면 디자인도 없다

  2. in DESIGNER

    중국 QIU 디자인, 트렌드를 거부하는 디자인이란?

  3. in COLUMN

    디자인소리가 그리는 AI 디자인 콘텐츠의 미래

  4. in COLUMN

    AI 디자인 시대, 결국 오프라인이다!

  5. in DESIGNER

    루마니아 디자인의 선구자, 오비디우 흐린을 만나다

  6. in DESIGNER

    NASA, 화성을 시각화하다

  7. in DESIGNER

    대만 그래픽 디자인 협회장이 보는 디자인 산업 트렌드

  8. in DESIGNER

    세계로 진출하는 한국 디자이너의 실리콘밸리 이야기

  9. in DESIGNER

    디자이너에게 커뮤니케이션이 가장 중요한 이유는?

  10. in NEWS

    디자이너와 AI의 공존, AI디자인혁신학회

  11. in DESIGNER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로 성장하는 법

  12. in DESIGNER

    K-디자인 어워드의 공정한 심사 시스템이란?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3 Next
/ 13